어린이소아안과
사람의 시력은 신생아기부터 시작하여 만 7세정도까지 시력이 발달하게 됩니다.
이러한 시력 발달 시기에 시력이 발달하지 못하면 평생동안 시력이 정상적으로 발달 할 수 있는 가능성이
희박하다 볼 수 있습니다. 늦어도 만 3세 이전에는 반드시 안과검진과 시력검사를 통해
선천적인 질환이나 사시, 근시, 난시, 원시 등이 있는지 찾아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질환이 발견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1년에 1~2번씩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변화하는 시력을 체크하여야 합니다.




좋은 시력을 갖기 위해서는 6세 이전 시력관리가 중요하다? 아이들은 태어나서 불완전한 시력으로 일정기간 급속도로 발달하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만 3세 되기 전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시력발달 과정 중 문제를
바로 잡을 수 있으며 발견 후 교정해 주어야 정상 성인의 시력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봉천서울안과에서는 검사기구들이 낯선 영유아 어린이들이 긴장하지 않도록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편안한 분위기에서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빠의 마음으로 진료하겠습니다. 
또한 부모님들께도 쉽고 자세한 설명을 해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반드시 시력검사가 필요한 경우! 체크해보세요




반드시 시력검사가 필요한 경우! 체크해보세요 미숙아로 태어났거나 눈에 관련된 유전질환이 있는 경우
부모 중 한명이라도 고도의 근시, 난시, 원시, 사시가 있는 경우
눈을 자주 비비거나 자주 깜박이는 경우
빛에 예민하여 불빛이나 햇빛아래서 눈을 잘 뜨지 못하는 경우
눈을 찡그리며 보거나, TV를 가까이에서 보려고 하는 경우
고개를 옆으로 돌려서 보거나 기울여서 보는 경우
한쪽 눈의 시선이나 초점이 흐린 경우
아이가 걸을 시기가 되어서도 잘 걷지 못하고 넘어지는 경우
생후 2개월이 지나도 엄마와 눈을 잘 맞추지 못하는 경우




정상적인 경우 정면을 바라 볼 때 두개의 눈을 모두 사용하여
눈동자가 중앙에 위치하게 되지만 사시의 경우는 한 눈동자만 정면을 향하고
다른 눈동자는 눈의 안쪽이나 바깥쪽을 향하여 정면이 아닌 다른 방향을 보게 됩니다.  가성내사시란?
아이들의 경우 코가 낮게 퍼져있어 미간이 넓어 보이는 경우 눈동자가 안쪽으로 몰려있어
보이지만 아이가 자라면서 콧등이 높아지면 자연스레 정상적인 모습으로 되는 경우를 말합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별도의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차안법 :두 눈 중 상대적으로 덜 몰리는 주시안을 일정 시간씩 
가려주어 사시가 더 심한 비주시안을 사용하도록 하는 방법입니다. 
정도에 따라서 가리는 시간과 기간이 달라지며,
그 시기가 빠를수록 효과가 크게 나타납니다. 안경 : 내사시이면서 원시인 경우 효과적입니다.안경으로 인해 원시가 줄어들게 되면 안경도수가 점점 줄어들어
근시, 난시가 아닌 경우에는 사춘기 이후에는
안경사용이 끝나기도 합니다. 수술 : 눈을 움직이는 6개의 근육 중 원인이되는 근육을 찾아
힘을 강화하거나 약하게 해주는 방법입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돌아간 쪽만이 아닌
양쪽 눈을 다 수술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100명 중 4명에서 발생할 정도로 흔하지만 치료시기를 놓쳐
영구적인 장애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 50%이상의 약시환자들이
만4세 이전에 진단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은 시력이 나빠도 좀처럼 스스로 잘 안 보인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약시교정을 할 수 있는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부모님들이 아이들의 시력검사에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굴절이상이 있는 약시의 경우 빨리 발견하여 눈에 맞는 안경을 끼도록 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법입니다. 
안경 착용만으로 부족한 경우에는 가림치료, 약물치료 등을 병행합니다. 
가림치료는 좋은 눈을 매일 일정시간 동안 가려 시력이 좋지 않은 눈의 사용을 유도하여 시력을 회복시키는 방법입니다. 
가림치료가 불가능하거나 순응도가 현저히 나쁜 경우에는 아트로핀 등의 안약으로 치료하기도 합니다.

병원소개 장비소개 일반진료
오시는길 진료시간
안과소개 진료안내 오시는길 개인정보처리방침
home sitemap